퀵메뉴
닫기

정돈된 사회 Orderly Society

고현지 | KO Hyun-ji

작품을 확대하려면 클릭해보세요.

정돈된 사회

Orderly Society

2022, 순지에 수묵담채, 130.3x193.9cm

ink and color on Korean paper

작가노트Artist's Note
나의 작업은 주로 일상생활에서 겪은 사건들과
문학작품에서 영감을 받은 내용을 회화의 공간으로
가져와 나름의 서사를 붙여 비현실적이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최근 경제적으로 독립하면서부터 현실적인
문제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미래에 대한 불안감과 무력감, 답답한 현실에서
도피하고 싶지만 벗어나지 못하고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발견한다.

나의 위치는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애매모호한 지점인 것 같다.
어떤 그룹에도 속하고 싶지 않으면서도 한편으로는
소속되기를 바라는, 말로는 잘 설명할 수 없는
일상에서 느낀 모호한 감정을 불특정한 시간과
공간에 표현하고 싶었다.

나는 주로 동양의 전통 회화에서 느껴지는 시공간을
초월한 듯한 분위기와 섬세한 감정선이
표현된 필묵법에서 영감을 받는다.
전통 필묵법을 연구하면서 모호하고 신비로운
분위기의 작품을 만들고자 한다.
My work captures on canvas various incidents
I have experienced in my everyday life and
elements inspired by literary works.
I incorporate them into my own narrative
to create paintings with an unrealistic and
dreamy atmosphere.

As I have recently become financially independent,
I have been thinking a lot about practical problems.
We find ourselves trapped in a sudden feeling of
uneasiness and helplessness about the future and
unable to escape from our hopeless reality.

I think I belong in some ambiguous place that
does not belong anywhere.
I wanted to express my equivocal feelings that
I cannot express in words, that is, the feeling
that I want to belong to a group but, at the same time,
I don't, in an unspecified time and space.

I am mainly inspired by the ink-and-wash method,
which expresses an atmosphere that transcends time
and space and features the delicate emotional lines
found in traditional Oriental paintings.
While studying traditional ink painting, I would like
to create works with an ambiguous and mysterious atmosphere.
작가의 다른 작품Other Wo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