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메뉴
닫기

달리는 아빠 Running Daddy

김태형 | KIM Tae-hyung

작품을 확대하려면 클릭해보세요.

달리는 아빠

Running Daddy

2022, 장지에 먹‧아크릴잉크, 130x162cm

ink and acrylic ink on Korean paper

작가노트Artist's Note
나의 작업은 불만족스러운 삶과 일상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감정적 반응에 바탕을 두고 있다.

매일 반복되는 평범한 일상과 소소한 사건들에
약간의 상상력, 감정이입을 통해 의미를 부여하고
이미지를 재구성해 스스로 위안받고
타인과 소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작품에 등장하는 사건들은 대부분 공포, 걱정, 불안
혹은 우울과 웃음, 유희의 감정적 경험의 일부이며
화면 속의 공간은 상상력이 분출되는 치유 공간과
유희 공간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나의 작업은 지극히 개인적이며 주관적이고,
현실에 대한 ‘내면의 고백’을 중심으로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주관적 관점과 감정들은
많은 ‘보편성’도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일상의 풍경을 매개로 ‘공상’과 ‘망상’을 통해
재구성된 나의 작업이 스스로에게 ‘치유와 위안’을 주었듯이
동시대를 사는 사람들이 함께 공감하고
치유받을 수 있는 세계를 모색해나가고자 한다
My work is based on quite personal emotional responses
to an unsatisfactory life and everyday routine.

I give meaning to ordinary life and trivial things
that are repeated every day by adding a little imagination
and emotional empathy and reconstructing images,
aiming to comfort myself and communicate with others.

Most of the events that are depicted in my work
are part of emotional experiences, such as fear, worry,
anxiety, depression, laugher, and playfulness.
The space on the canvas functions as a space for healing
and playing in which one’s imagination is free to expand.

My work is extremely personal and subjective,
focusing on the “inner confession” of my reactions to reality.
However, I think that most subjective viewpoints
and emotions share “universality”.

Just as my work, which reconstructs ordinary landscapes
through “fantasy and delusion” using everyday scenery
as a medium, has helped me heal emotionally and
comforted me, I will consistently seek ways to build
a world in which my contemporaries can engage
in art activities together, share ideas,
and help each other heal emotionally as well.
작가의 다른 작품Other Wo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