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메뉴
닫기

빌던 터 Where We Used to Pray

서민정 | SEO Min-jeong

작품을 확대하려면 클릭해보세요.

빌던 터

Where We Used to Pray

2019, 장지에 먹, 주묵, 분채, 160x320cm

Ink, red ink and pigment on paper

작가노트Artist's Note
삶의 고비와 상처, 거듭된 실패와 공회전, 불통의 경험을 현재의 우리는 어떻게 기억하고 의미 지을 수 있는지 풍경을 통해 묻고, 열망을 가진 능동적 주체를 인물과 개의 모습에 담는다.
Through the landscapes, the artist asks questions on how we remember and looking for a meaning the crisis and wound of the life, repetitive failure and idling engine state, and experience of incommunicability. While expressing active subject with desire through depicting characters and dog.
작가의 다른 작품Other Wo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