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메뉴
닫기

늘 있었던 그날 The Day that Was Always

차현욱 | Cha Hyeon-wook

작품을 확대하려면 클릭해보세요.

작품정보Information
작가
차현욱
Artist
Cha Hyeon-wook
작품
늘 있었던 그날
Title
The Day that Was Always
제작
2020
Date
2020
재료
한지에 먹
Medium
Ink on Korean paper(Hanji)
규격
162.2x130.3cm
작가노트Artist's Note
그늘이 볕을 넘어설 때 비로소 드러나는 '경계'는
서로가 겹쳐있음을 증명한다.
그렇게 겹쳐지고 연결되어 사라질 수 없는
경계의 풍경들은 어둠이 어둠을 밝히면서 서서히 드러난다.
'Boundaries' are visible when the shade comes over the light and reveals their overlap with each other.
Sceneries of such multi-layered boundaries slowly come into view as the darkness brightens itself.
작가의 다른 작품Other Works